교수 400여 명 '경고 · 주의'에 서울대 '발칵' > 준비중

본문 바로가기


준비중

1회 칼 귀츨라프 한글 백일장 개최안내

 

한국에 최초로 도착한 독일인 칼 귀츨라프 선교사는 충남 보령에 위치한 섬에서

고관의 비서 양이라는 청년을 만나 한글을 며칠 배워서 한문 주기도문을

한글로 번역하였습니다.

1832년 11월에중국의 보고를 통해 소논문한국어에 대한 소견을 발표하여 한글 특성의 구성이 매우 간단하지만 동시에 매우 독창적이며 표현력이 풍부한 말이라고 극찬하면서 최초로 한글을 서양에 알렸습니다.

 

 

읽고 쓰기에 쉬운 우리글을 짓는 과정을 통해 청소년들의 문학적 소질을 계발하고 외국인(다문화)들의 한글 습득을 독려하고자 다음과 같이 제1회 칼 귀츨라프 한글 백일장을 공모합니다.

1. 행 사 명 1회 칼 귀츨라프 한글 백일장

2. 주 최 국제청소년문화교류연맹 (보령 귀한글사업본부)

사무실 충남 보령시 중앙로 267 태평양그린타운 1동 101호 귀츨라프한글문화원

 

3. 참가대상 전국 중 고등학교 학생(학교 밖 청소년 포함), 외국인(다문화 포함)

 

4. 응모부문 운문·산문 각 중·고등(학생)다문화(성인)

 

5. 공모기간 : 2020년 9월 7() ~ 10월 9() 18:00까지

 

6. 글 제 : <학생부문한글사랑우리말 바로 쓰기 등

<성인(다문화)부문나의 하루일기 등

 

7. 응모 방법 이메일접수우편접수

귀한글사업본부 홈페이지(www.kword.or.kr공지사항에서

1회 칼 귀츨라프 한글 백일장” 공지확인 및 응모방법에 따라 제출

메일접수 응모서식에 작품 작성 후 easttrust@naver.com 으로 제출

우편접수 : (33450) 충남 보령시 중앙로 267 태평양그린타운 1동 101

귀츨라프한글문화원 (※ 우편접수는 2020년 10월 9일 소인분까지 유효)

 

 

교수 400여 명 &#039;경고 · 주의&#039;에 서울대 &#039;발칵&#039;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사뚜리 작성일22-06-24 09:29 조회1회 댓글0건

본문

서울대 종합감사는 지난 2011년 법인화 이후 처음입니다.

그런데 서울대에 통보된 감사 결과가 이례적입니다. 무려 교수 100여 명에게 경고, 300여 명에게 주의 처분을 하라고 한 것입니다. 이들이 연구년이나 해외 파견을 다녀온 뒤 보고서를 제대로 내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지난 2018년 12월 만들어진 <서울대 전임교원 연구년 운영 규정> 8조에 따르면, 연구년에 선정된 교수는 연구년 기간 종료 후 6개월 이내에 연구년활동보고서를 대학 측에 제출해야 합니다. 이런 규정을 지키지 않았다는 것이 교육부 판단입니다.

급기야 서울대 구성원 사이에서는 무더기 통보를 놓고 책임 공방까지 벌어지고 있습니다. 서울대교수협의회와 교수노조는 "연구년 및 해외 파견 보고서 미제출로 경고 137명, 주의 307명의 처분 통보를 받았다"며 "교수의 과실인지 대학 직원의 안내 부실에 따른 것인지 시시비비를 밝힐 수 있는 위원회를 구성하자"고 서울대 측에 요구했습니다. 반면, 직원들로 구성된 서울대노조 측은 "교수의 명예만 지키려는 집단 이기주의식 주장"이라고 거세게 반발하며 "직원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과실의 시시비비를 밝히자는 터무니없는 주장에 대해 공식 사과하라"고 밝혔습니다.

http://news.v.daum.net/v/2022052609360027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TEL.02-516-6225 FAX. 050-4050-1869 사무국 주소: 송파구 오금동 126-4 대지빌딩 대표 : 심재환
사업자등록번호 : 211-82-16073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선범

Copyright © 국제청소년문화교류연맹.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